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총리 "공적 마스크 판매 담당한 약사들 헌신 기억"

최종수정 2020.07.12 14:35 기사입력 2020.07.12 14:35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마스크 시장공급 전환 첫날인 12일 공적 마스크 판매를 담당해 온 약사들에게 "노고와 헌신을 기억하겠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정 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137일간 약국은 위기 상황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고마운 존재였다"며 "약국의 공공성을 다시 한번 깨닫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월26일부터 약국을 통해 마스크 공적 공급을 하던 제도를 137일만인 이날부로 폐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벌어진 마스크 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시작한 제도인데, 수급이 안정화했다고 봤기 때문이다.


정 총리는 "약사들은 매일 마스크를 수량에 맞춰 재분류하고, 빗발치는 문의에 눈코 뜰 새 없는 시간을 보내야 했다"며 "마스크를 구하지 못한 (시민) 불만이 자신들을 향해 개업 전 청심환을 먹는 약사도 있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약사 여러분의 노고가 있어 안정적으로 공적 마스크를 지급할 수 있었고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조금이나마 늦출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국민들을 향해선 "지난 137일간의 시간이 헛되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