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법 "침례 안 받고 양심적 병역거부 주장 남성, 유죄 취지 파기환송"

최종수정 2020.07.09 15:23 기사입력 2020.07.09 15:23

댓글쓰기

대법 "침례 안 받고 양심적 병역거부 주장 남성, 유죄 취지 파기환송"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여호와의 증인' 신도임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의식인 '침례'를 거치지 않은 채 양심적 병역 거부를 한 남성에게 대법원이 유죄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창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파기환송심이 A씨가 실제 종교적 신념에 따라 병역을 거부했는지에 대해 심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침례를 거치지 않았다는 점을 특히 주목하며 A씨가 침례를 받지 않은 경위와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도 자세한 설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가 본인의 종교적 활동을 보여주는 사실확인원 등 객관적인 자료조차도 제출하지 못하는 점도 유죄 취지로 판단한 근거가 됐다.

A씨는 2015년 11월 병무청으로부터 입영 통지를 받았지만 여호와의 증인이라는 이유로 입대하지 않았다가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2016년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고 2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았다.


상고심은 2018년 11월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제시한 '진정한 양심적 병역 거부' 기준에 따라 다시 심리하라며 사건을 창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이어진 파기환송심에서 A씨는 무죄를 선고받았다.


대법원 관계자는 "이번 판결은 2018년 전원합의체 판결 이후 대법원이 파기환송한 사건에 대해 무죄로 선고한 원심판결을 심리 미진을 이유로 다시 파기 환송한 최초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