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하시설도 고위험시설로”…광주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

최종수정 2020.07.09 14:27 기사입력 2020.07.09 14:27

댓글쓰기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 위한 대시민 호소문 발표

역학조사 인력 대폭 보강, 확진자 동선 “시장·구청장이 직접 챙긴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9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교육감, 5개 구청장, 유관기관 단체장 등과 공동으로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을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9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교육감, 5개 구청장, 유관기관 단체장 등과 공동으로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을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지역에서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연일 광범위하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광역시가 지하에 있는 노래방이나 PC방 등 밀폐·밀집·밀접한 곳을 집합 금지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9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통해 “전국 지역감염 확진자의 62%(15명)가 광주에서 발생하는 등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고 상당수가 무증상이며, 전파력도 매우 빨라지고 강해지고 있어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증가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는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조금도 주저하지 말고 바로 보건소에 연락해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시에서는 정부가 지정한 12개소 외에 PC방, 종교시설, 모든 학원에 대해 고위험시설로 지정했다”며 “중위험시설 중 밀집도가 높고 지하에 있는 게임장, 오락실, 공연장, 실내체육시설, 멀티방 DVD방, 목욕탕, 사우나, 장례식장에 대해서도 고위험시설로 지정,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지하에 있는 고위험시설 중 밀폐·밀집·밀접 이른바 ‘3밀’ 공간에 해당하는 장소는 오늘 오후부터 관계기관 일제조사를 거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겠다”며 “해당 업소 입장에서 보면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시민의 생명과 광주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내리는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하고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광주시와 경찰청, 교육청, 의사회, 간호사회 등 관계기관들은 지금보다 더 긴장감을 갖고 보다 치밀하고 신속하게 코로나 확산방지에 대응하겠다”면서 “확진자 및 접촉자 파악부터 역학조사, 이동동선 파악과 공개, 자가격리 관리 등 단계별 방역조치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의 동선과 관련해서는 “경찰청 및 자치구 등과 협조해 역학조사 인력을 대폭 보강하고 동선파악 및 공개의 중요성을 감안해 시장과 구청장이 직접 챙기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최근 고시학원, 사우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지역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와 불안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급속한 감염 확산은 방역당국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 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위기감과 경각심을 가지고 당분간 불요불급한 외출과 다중이용시설 방문은 최대한 자제해 달라. 불가피하게 외출할 때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와 사람 간 일정거리 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