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선 7기 2년 관악구, 외부재원 6052억 원 유치

최종수정 2020.07.09 07:17 기사입력 2020.07.09 07:17

댓글쓰기

공모사업 전담 ‘대외정책팀’ 신설(2018년7월)해 직원 역량강화 교육(2019년5월)...공모사업 매뉴얼 배포(2020년1월) 등 외부재원 확보에 행정력 집중

민선 7기 2년 관악구, 외부재원 6052억 원 유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민선 7기 2년 동안 중앙정부와 서울시 등에서 6052억 원의 외부재원을 유치하는 뛰어난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민선 7기가 출범한 2018년 7월 이후부터 올해 5월 말까지 국비 524억, 시비 5435억 등 총 6052억 원의 외부재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박준희 구청장이 지역경제 발전 동력 확보를 위해 구 재정 외에 외부재원 확보가 시급한 과제라 판단, 전 부서가 힘을 모아 강도 높게 국·시비 확보를 추진해 온 결과다.


세부 재원유형으로는 ▲공모사업(191건, 746억 원) ▲특별교부금(80건, 258억 원) ▲특별교부세(31건, 114억 원) ▲포괄사업비 등 재배정사업 (214건, 3766억8000만 원) ▲대외기관 평가 시상금(124건, 44억6000만 원) 등이다.


구는 이 같은 외부재원 확보를 통해 낙성벤처밸리 육성, 도림천 생태하천 복원, 생활SOC 시설 확충 등 주요 정책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규모가 큰 재정사업으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난곡·난향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으로 235억 원 예산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해 ‘은천동 희망만들기 사업’에도 선정돼 120억 여 원의 외부재원을 더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또, 지난해 낙후된 구도심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상권 르네상스 사업’에도 선정돼 오는 2024년까지 서원동·신원동 일대에 총 8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서울대와 함께 응모한 ‘2020년 서울시 캠퍼스타운 종합형 사업’에도 좋은 성과를 얻어 올해 20억 원을 포함해 4년간 최대 100억 원의 시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로봇 활용 사회적 약자 편익 지원 등 과학기술 활용 스마트 3개 분야(4억7000만원) ▲미세먼지 저감 도시숲 가꾸기(6억8000만원) ▲학교 교육환경 개선사업(7억9000만원) 등 주민의 편익 증진을 위한 사업비 등을 확보해 눈길을 끈다.


관악구는 민선7기 시작과 함께 조직개편을 단행, ‘대외정책팀’을 꾸려 외부재원 확보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왔다.


공모 사업별 추진 현황을 종합적으로 관리, 정기 보고회 및 수시 업무회의를 통해 전 부서가 공모사업에 전사적으로 대응했다.


이밖에도 부서 간 협업을 통해 국·시비 확보 위한 정책회의, 실무자 협의 등을 진행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도시경쟁력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외부재원 유치에 총력을 다 했다”며 “앞으로도 경제, 복지, 교육·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구정 현안 및 구민 숙원사업 등에 필요한 재원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