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어준 고발' 사준모, 모욕성 댓글 단 누리꾼 100명 고소

최종수정 2020.07.08 13:03 기사입력 2020.07.08 13: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지난해 '조국 수호' 촛불집회를 연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 이종원 대표와 방송인 김어준씨를 고발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자신들에 대한 비난 댓글을 단 누리꾼 100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사준모는 "두 사람을 고발한 이후 포털에서 조직적으로 사준모에 대한 악의적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모욕성 댓글이 달리는 것을 확인했다"며 댓글을 단 누리꾼 100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모욕 혐의로 서울 관악경찰서에 고소했다고 8일 밝혔다.

사준모는 "검찰로부터 돈 받고 고발 대행해주는 업체", "A당으로부터 돈 받고 사주받아 고발해주는 쓰레기들", "사기꾼들, 사(사기꾼)준(준비)모임" 등의 댓글이 허위사실이나 모욕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사준모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씨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후 '배후설'을 제기하자 이 할머니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달 초 검찰에 김씨를 고발하기도 했다.


또 개국본 이종원 대표에 대해서는 '조국 수호' 집회 당시 후원금을 모으면서 개인 계좌를 사용하고 이용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업무상횡령에 해당한다며 고발한 바 있다.

사준모는 댓글을 단 누리꾼들의 신원이 특정되면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