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임 투자 상장사' 주가 조작…유사투자자문사 임직원, 첫 재판서 일부 혐의 부인

최종수정 2020.06.04 12:51 기사입력 2020.06.04 12:51

댓글쓰기

피고 측 변호인 "허위정보 여부 알기 어려웠다"

'라임 투자 상장사' 주가 조작…유사투자자문사 임직원, 첫 재판서 일부 혐의 부인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 자금이 투입된 에스모머티리얼즈의 주가를 끌어올리려 허위 정보를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유사투자자문사 임직원들이 첫 재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사건 공판에서 유사투자자문사 임직원 박모씨와 김모씨 등의 변호인은 "법이 허용하는 범위를 넘어선 영업을 하고 돈을 받고 부당한 방법으로 호재성 내용을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알리는 것에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허위정보 유포 혐의는 "의뢰인에게 받은 정보가 허위라고 알기 어려웠다"고 부인했다.


또 부정 거래를 통한 시세 조정 혐의에 대해서는 "부정 거래는 한국거래소에서 분석해온 결과물로 판단하는데 해당 자료를 등사하지 못했다"며 "자료 열람 후 검토해 의견을 내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씨와 김씨는 유사 투자자문 업체를 운영하면서 돈을 받고 여러 인터넷 주식 카페에 무상증자한다거나 신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허위 게시물을 수차례 올리고, 업체의 유료 회원들에게 허위 정보를 제공해 주식 매수를 유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또 이들은 고가매수 주문 등 부정한 방법으로 시세를 조종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박씨와 김씨가 박모 리드 부회장의 부탁을 받은 주가 조작 브로커의 의뢰를 받고 에스모머티리얼즈의 주가를 올리기 위해 허위정보 유포와 시세 조작에 나섰으며 이를 통해 16억원을 부당 취득했다"고 공소 이유를 설명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