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목식당' 백종원 믿음 꺾은 돼지찌개 '장금이네'…"냄새 너무 나"

최종수정 2020.06.06 19:19 기사입력 2020.06.04 07:42

댓글쓰기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골목식당' 서산 해미읍성 장금이네 돼지찌개집이 초심을 잃었다.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산 해미읍성 골목 긴급 점검 첫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서산 해미읍성에서 점검할 가게는 곱창집, 돼지찌개집, 불고기집, 호떡집이었다. 제작진은 "두 집이 잘하고 있고 두 집이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난 진짜 사람 잘 못 본다. 가게는 잘 보는데 사람은 잘 못 본다"면서도 "그래도 조심스럽게. 일단 장금이집(돼지찌개집)은 원래 솜씨가 있는 집이니 흔들릴 리가 없고"라며 장금이네를 신뢰했다.


MC 김성주, 정인선도 장금이네는 믿었다. 이들은 반대로 못하고 있을 것 같은 가게로 자기주장이 강한 사장님이 계셨던 곱창집을 꼽았다.

하지만 확인해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평은 정반대였다. 곱창집은 호평이 이어졌지만 장금이네는 혹평뿐이었다.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은 "맛없다", "돈 아깝다", "냄새난다" 등 손님의 후기에 놀라는 모습이었다.


이어 제작진은 3조로 나뉘어 손님으로 가장해 돼지찌개집을 찾았다. 제작진은 시식한 돼지찌개와 비빔밥은 주문 후 금방 나왔지만, 맛과 상태는 SNS 혹평과 마찬가지였다. 반찬은 기존 6개에서 4개로 줄었고, 백종원이 극찬했던 어리굴젓도 없었다.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해서 맛본 어리굴젓은 비려서 먹을 수가 없는 지경이었다.


제작진은 "고기냄새가 너무 난다"며 "이거 못 삼키겠는데? 비계 맛이 확 난다"고 말하며 고기를 뱉어냈다.


이어 "국물은 밍밍하고 맵다. 찌개라고 하기에는 김칫국 같다"고 혹평했다.


이에 김성주는 "이분 실력이 그 정도가 아닌데? 뭔 일이 있으신가? 방송되고 사람이 많이 와서 맛이 없어진 건가?"라며 의아해 했고,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된 거네. 손님 없을 때 음식 잘했잖아"라면서 실망감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지금 사장님 표정 봤냐. 얼굴 표정이 왜 저렇게 변했지? 손님에 대해 아예 감정이 없다"며 "손님에 데었나? 데었으면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말했다.


MC 김성주와 정인선도 "너무 다른 사람인 것 같다"며 걱정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