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감찬 도시' 관악구 '강감찬 테마 버스' 운행

최종수정 2020.06.04 08:45 기사입력 2020.06.04 07:13

댓글쓰기

강감찬 장군 태어난 낙성대 경유하는 마을버스 테마 버스로 조성...다양한 강감찬 캐릭터와 버스 안내 방송 송출, 설명글 통한 역사학습까지…

'강감찬 도시' 관악구 '강감찬 테마 버스' 운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이달부터 강감찬 도시 관악을 알리기 위한 '강감찬 테마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낙성대를 경유하는 마을버스에 강감찬 캐릭터 스티커를 부착, 테마 버스로 운행하여 관악구를 대표하는 강감찬 장군 브랜드를 적극 홍보하려고 함이다.

테마 버스는 낙성대역에서 낙성대공원을 지나 서울대까지 운행하는 관악 02번 마을버스로 총 3대가 순환 운영된다.


버스 외부는 구국의 3대 영웅인 강감찬 장군의 다양한 캐릭터 스티커와 도전과 희망의 상징인 하늘, 녹색벌판의 배경 스티커를 전면과 측면에 부착, 초록색 마을버스와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일체감을 부여했다.


내부에도 하차문, 유리창 등 곳곳에서 강감찬 캐릭터를 만날 수 있고, 낙성대와 고려시대 귀주대첩에 관한 설명글을 부착하여 역사 학습의 기회도 제공한다.

또 마을버스로는 처음으로 강감찬 장군 캐릭터가 부착된 측면번호판을 설치,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낙성대를 처음 방문하는 승객들을 위해 버스 안내 방송도 송출한다.


구는 올 1월부터 낙성대역과 강감찬역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명칭 병기를 확정, 지난해 6월에는 남부순환로 시흥IC에서 사당IC까지(7.6km) 관악구를 지나는 구간을 ‘강감찬대로’라고 명명, 명예도로로 지정해 강감찬 장군 도시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처럼 구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지역의 역사성과 문화성이 강화된 강감찬 도시 브랜드 구축과 지역 곳곳에서 강감찬 장군의 호기를 느낄 수 있는 ‘강감찬 테마 도시’ 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강감찬 테마 버스 운영을 통해 우리 구를 방문하는 방문객들과 구민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와 추억을 선물하겠다”며 “강감찬 장군 도시 브랜드 구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역사와 문화의 도시 관악구’를 만들기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