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행정통합의 성공모델 만들자"

최종수정 2020.06.03 16:21 기사입력 2020.06.03 16:11

댓글쓰기

행정통합 관련 공식행사에서 첫 만남 '이목 집중'
대구경북학회 주관 학술대회서 '필요성' 이구동성
주제발표 전문가 "지역통합 통한 재도약할 시점"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행정통합의 성공모델 만들자"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지역간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지역 이기주의적 도그마에 빠지기 쉬운 이슈에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민간 차원의 학술대회에 나란히 참석, '메가시티'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며 의기투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3일 ㈔대구경북학회(회장 최철영)는 '대구경북의 큰 통합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주제로 이철우 도지사와 권영진 시장을 비롯해 이달곤 국회의원, 오창균 대구경북연구원장, 하혜수 경북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논의하는 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양 시·도의 경제계·언론·학계를 대표하는 오피니언 리더들과 함께 서울대·연세대 등 행정통합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는 점에서 향후 민간차원의 행정통합 논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9년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시·군 행정체제 개편을 추진했던 이달곤 의원(미래통합당)은 기조 발표를 통해 "우리나라는 현재 지방소멸, 수도권의 거대화, 주력산업의 쇠퇴, 장기적인 성장 잠재력 저하 등으로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한 뒤 "대구경북의 경우 지역통합을 통한 재도약을 시도해야 할 시점"이라고 단언했다.


대구경북의 행정통합 전략방향에 대해서는 "통합지역의 지위, 기능, 관리 분야에 있어 특례제도를 활용해 행정통합지역의 지위를 확보하는 한편 대구경북만이 가진 국제인프라, 산업 클러스터 등을 활용해 특화된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주제발표 시간에서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프랑스, 영국, 독일, 일본, 제주도 등 국내외 지역통합 사례분석을 통해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행정통합의 성공모델 만들자"


두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하혜수 경북대 교수(대구경북행정통합연구단장)는 "광역단체의 통합은 획기적인 지방분권 추진과 국가경쟁력 제고, 국가균형발전의 측면에서 추진돼야 할 필요가 있다"며 "무엇보다 주민들의 의사를 충실히 반영해야 행정통합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세계는 국가간의 경쟁에서 도시간의 경쟁으로 가고 있고 규모의 경제를 갖춘 메가시티가 돼야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시대로 세상은 변하고 있다"며 "시·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아 행정통합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적극성을 보였다.


권영진 시장은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과 관련해 이철우 도지사와 뜻을 같이한다"면서 "시·도민들과 함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는 과정을 거쳐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