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지하철 4호선 안전사고 예방 기술 심는다

최종수정 2020.06.03 09:30 기사입력 2020.06.03 09:30

댓글쓰기

당고개~남태령 구간 26개역 LTE-R 적용 사업
승강장·객차 내 영상, 관제센터-기관사-역무실 3중 모니터링
통합관제관리로 고속 운행 중인 열차 상태도 실시간 확인

LG유플러스가 지난해 LTE-R 구축을 완료한 서울 지하철의 관제센터에서 볼 수 있는 객실 내부와 열차 현황 모니터링 화면

LG유플러스가 지난해 LTE-R 구축을 완료한 서울 지하철의 관제센터에서 볼 수 있는 객실 내부와 열차 현황 모니터링 화면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앞으로는 열차 기관사가 역사 진입 400m 전부터 승강장 화면을 볼 수 있게 되면서 혹시 모를 인명 사고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LG유플러스 는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철도통합무선통신(LTE-R)' 적용 사업을 지하철 4호선 26개 역사 중심으로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LTE-R은 4G 이동통신 서비스인 LTE를 도시철도에 최적화한 기술이다. 노후화된 열차무선설비(VHF방식)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간, 열차와 관제센터간, 유지보수자 상호간 필요한 음성,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당고개부터 서울역을 거쳐 남태령에 이르는 4호선 본선 31.5㎞ 구간에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가장 큰 기대효과는 이용객들의 안정성 강화다. LTE-R의 끊김 없는 영상 신호를 통해 관제센터뿐만 아니라 운행 중인 열차의 기관사도 역사 진입 400m 전부터 승강장 화면을 볼 수 있다. 기관사는 이를 통해 스크린도어의 이상 유무와 이용객의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다. 또 운행 중인 객차 내 CCTV 영상은 기관사와 함께 관제센터, 역무실도 공유해 객실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LTE-R은 재난안전통신망(PS-LTE)과 연동이 가능해 긴급상황 시 유관기관과의 공조도 빨라진다. 관제센터에서는 차량 전력상태와 같은 중요 정보를 고속으로 이동 중인 열차에 대해서도 파악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역사 곳곳의 공기질을 측정해 미세먼지 수치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된다.


LG유플러스 와 서울교통공사는 해당 역사에 LTE-R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 1분기 전후로 시운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하현회 부회장은 "도시철도는 공공 영역인 만큼 오랜 기간 기술이 검증된 LTE 통신으로 안정성을 꾀했고, 한국전파기지국과 컨소시엄으로 기술 고도화에도 힘을 실었다"며 "사물인터넷과 같이 LTE를 기반으로 하는 LG유플러스 만의 차별적인 서비스를 더해 서울 지하철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