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인니 이어…日·獨에 2차 특별기 투입

최종수정 2020.05.29 06:32 기사입력 2020.05.29 06:32

댓글쓰기

방호복·자동차 및 전자 부품·화장품 등 운송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정부와 한국무역협회는 중국, 인도네시아에 이어 일본, 독일행 특별 여객 화물기를 긴급 편성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화물 운송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화물기를 띄웠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일본과 독일에 특별 여객기를 투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일본 나리타행 특별기는 이날 투입됐고, 30일엔 독일 프랑크푸르트행이 투입된다.


지난달 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은 두 번째 특별기 편성이다.


나리타로 화장품, 제조 공정용 로봇, 면마스크 등 10개 기업 화물 17t이 운송된다.

프랑크푸르트로 의료 방호복, 자동차 부품, 전자 부품 등 12개 기업 화물 23t이 운송될 예정이다.


특별기 투입은 세계 주요국이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하면서 국제 여객 항공편 운항이 중단돼 수출 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띄웠다.


2차 특별기가 편성된 나리타와 프랑크푸르트는 정부 부처와 항공사, 포워더(운송대행업체) 등 물류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항공 물류 현황을 점검한 뒤 최종 선정했다.


특별기 화물운임은 시장가의 75% 수준으로 책정해 중소 수출기업의 부담을 줄였다.


산업부, 중기부, 무협,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할인된 운임을 지원한다.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와 중진공, 코트라 등 유관기관도 이번 특별 전세기 참여 기업을 모으는 데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은 전세기 운항을 맡았고, 한진 과 팍트라인터내셔널은 화물 집하를 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특별 전세기에 대한 추가 수요, 객실 내 화물 적재에 대한 규제 완화 등 지난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에서 제기된 기업 애로를 반영해 2차 특별 전세기를 편성했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각국의 입국제한 등 어려운 상황에도 우리수출 기업들은 불요불굴(不撓不屈)이 뜻하는 바와 같이 멈추지 않고, 흔들림 없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특별 전세기 운항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기 침체와 항공 물류비 상승으로 고통 받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 애로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중소기업의 수출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여객기 내 화물 운송을 위해 이미 지난달 안전기준을 세워 항공사에 배포했다"며 "특히 화물기와는 다른 여객기 객실 내 화물 운송을 위한 방염포장 요건의 적극적인 검토를 통해 항공사가 객실 내 빈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