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양주 화도우리교회 신도 코로나19 확진 4일만에 숨져

최종수정 2020.05.25 18:28 기사입력 2020.05.25 18: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경기 남양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화도우리교회 신도 A(76)씨가 숨졌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일 한양대 구리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이후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돼 차료를 받았으나 4일만에 숨졌다.

A씨는 지난 13일 열린 화도우리교회 예배에 참석했고 2일 뒤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증상이 나타난 뒤에도 A씨는 지난 17일 이 교회를 방문했다. 다만 현재까지 A씨의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화도우리교회에서는 A씨 포함 신도 3명과 목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목사 남편과 딸 등 접촉자 2명도 추가 양성 판정됐다. 목사는 지난 15일 서울 양천 은혜교회에 다녀왔으며 동참한 의정부 종교시설 목사도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 신도는 목사 포함 7명으로 나머지 신도 3명은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회는 일시 폐쇄됐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