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전인대서 홍콩보안법 관련 전문법정 설립안도 논의

최종수정 2020.05.25 14:23 기사입력 2020.05.25 14: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콩은 물론 미국 등의 반발을 사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해 중국은 전문법정을 설립하는 방안까지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친중성향 홍콩매체 문회보에 따르면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 등이 참석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대표단 전체회의에서 이런 주장이 나왔다.

홍콩·중국 변호사협회 창립회장 천만치는 "홍콩법원에 홍콩보안법 법정을 설립하고, 판사는 해외 거류권이 없는 홍콩 영주권 가운데서 중국 공민이 맡도록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그는 ""홍콩에 국가안보위원회를 만들어, 민·관이 행정장관을 도와 홍콩의 국가안보 수호 관련 정책을 결정하고 총괄적인 업무집행을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홍콩 내 친중정당 등은 본격적으로 홍콩보안법 제정을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은 인터넷과 거리 등에서 홍콩보안법 서명에 들어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