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월 소비심리 반등했지만…한은 "2월은 우한폐렴 영향 예상"

최종수정 2020.01.29 06:00 기사입력 2020.01.29 06:00

댓글쓰기

1월 소비자심리지수 104.2…전월비 3.7p 상승
부동산대책 영향에 주택가격전망 CSI 9p 하락

1월 소비심리 반등했지만…한은 "2월은 우한폐렴 영향 예상"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1월 소비자심리지수가 상승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집계기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영향은 반영되지 않아 2월 소비자심리는 다시 하락 전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4.2로 전월대비 3.7포인트 상승했다.


이 지수는 소비자의 체감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치(2003년 1월~2019년 12월)보다 낙관적임을 뜻한다. 장기평균치를 기준값 100으로 해 100보다 크면 낙관적, 작으면 비판적임을 의미한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8월 92.4까지 떨어진 뒤 9~11월까지 오름세를 지속했다. 12월에는 0.5포인트 하락했지만, 1월 들어 다시 반등했다.


한은 관계자는 "미·중 1단계 무역합의문 서명 등의 영향으로 경기관련 지수가 상승한 가운데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도 개선되며 소비자심리지수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1월 소비자심리지수 집계 기간은 이달 10일부터 17일로, 신종 코로나 영향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2월 소비자심리지수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ㆍMERS)가 확산할 당시 소비자심리지수는 2015년 5월 104.8에서 6월 97.7로 급락한 바 있다.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발병했던 2003년에도 97을 기록하던 1분기 소비자심리지수가 2분기엔 91로 떨어져 3분기까지 91 수준을 유지했다. 당시에는 소비자심리지수를 분기 단위로 집계했었다.


한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가) 이런 상태로 계속 심화한다고 하면, 다음달 지수에는 분명히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1월 전체 지수를 구성하는 항목을 세부적으로 보면, 생활형편전망 CSI(97)와 가계수입전망 CSI(101)가 각각 3포인트씩 올랐다. 현재생활형편 CSI(93)와 소비지출전망 CSI(110)도 1포인트씩 올랐다.


현재경기판단 CSI는 74에서 78로, 향후경기전망 CSI는 82에서 87로 뛰었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전달보다 9포인트나 하락한 116을 기록했다.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시행이 영향을 미치며 주택가격 하락을 예측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진 것이다. 주택가격전망 CSI가 하락한 것은 2019년 3월 이후 처음이다.


앞으로 1년 동안 물가가 얼마나 오를 것 같은지를 나타내는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전달보다 0.1%포인트 오른 1.8%를 기록했다. 지난 1년간 물가가 얼마나 올랐는지에 대한 응담인 물가 인식은 1.8%를 유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