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태훈 "여군, 변희수 하사 거부 안해…소수자끼리 싸움 붙이는 건 비겁"

최종수정 2020.01.24 10:18 기사입력 2020.01.24 10:18

댓글쓰기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부사관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군의 강제 전역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부사관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군의 강제 전역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남성으로 입대해 성전환 수술 후 여군으로 계속 복무를 희망했던 변희수 부사관 하사에 대해 육군이 전역 결정을 내린 가운데,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여군은 변 하사를 거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임 소장은 지난 22일 오후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지윤의 이브닝쇼'에 출연해 "여군이 변 하사를 거부했다는 건 오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현역 여군 여러 명에게 전화해봤더니 웃으면서 '아니, 언제부터 우리 인권을 그렇게 챙기면서 걱정해줬나. 그건 우리한테 물어볼 일이 아니다. 우리가 남군하고 생활하는 게 불편하다고 하면 전부 전역시킬 건가'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같은 소수자를 핑계로 소수자끼리 싸움 붙이는 건 비겁한 행동이다"라며 "여군하고 생활하는데 지장이 없고 군부대에서도 이미 지원과 지지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기갑병과 전차승무 특기로 임관한 변 하사는 지난해 12월 휴가를 내고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군에 복귀한 변 하사는 여군 복무를 요청했으나, 육군은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전역을 결정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