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셔틀" 유튜버 하늘 '갑질 의혹'…하늘 "그런적 없어"

최종수정 2020.01.22 13:30 기사입력 2020.01.22 13:30

댓글쓰기

89만명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하늘에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사진=잡플래닛(위) 유튜버 하늘 인스타그램(아래)

89만명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하늘에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사진=잡플래닛(위) 유튜버 하늘 인스타그램(아래)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유튜버 '하늘'이 직원들에게 갑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구독자 89만명을 보유하는 등 유튜브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어, 갑질 논란에 대한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기업 리뷰, 연봉, 복지, 면접 후기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 잡플래닛에는 유튜버 하늘이 운영 중인 회사 ㈜하늘하늘에 대한 리뷰가 올라왔다.


리뷰에 따르면 "잘못해도 잘못한 줄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며 "사장은 유튜브 촬영할 때만 출근한다. 모든 것은 다 사장 마음대로다. 어제는 잘했다고 칭찬, 오늘은 왜 그렇게 했냐 화를 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벽에 전화는 기본이고 자기가 외국으로 놀러 갔으면 거기 시차에 맞춰야 하는 건 직원이다. 주말, 밤, 새벽마다 전화한다"라며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자기 셔틀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이다. 잡플래닛에 안 좋은 리뷰가 없는 이유는 사장 네가 좋아서가 아니고 직원이 너무 없어서 걸리면 욕먹을까 봐"라며 비판했다.

지난 12월26일에 올라온 글 작성자는 "직원을 본인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라며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를 때렸다"라고 말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논란이 되자 유튜버 하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댓글로 해명했다./사진=유튜버 하늘 채널 '오늘의 하늘'

논란이 되자 유튜버 하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댓글로 해명했다./사진=유튜버 하늘 채널 '오늘의 하늘'



논란이 되자 유튜버 하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댓글로 해명했다.


누리꾼 A씨가 "하늘님 잡플래닛 진짜예요? 그동안 해온 행실을 봐서는 전혀 그런 사람 같지 않다"라고 하자 하늘은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누리꾼 B씨는 "후기 보고 왔는데 퇴사율 91%? 안봐도 뻔하다. 어디 드라마보고 사장 놀이한다"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하늘은 "하반기에 퇴사율이 높았던 점은 화장품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물류 직원들이 이직하는 과정에서 생긴 퇴사율이다"라고 해명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