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비정규직 해고 근로자 20명 복직 잠정합의

최종수정 2020.01.21 16:37 기사입력 2020.01.21 16:37

댓글쓰기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GM 하청업체 소속으로 군산공장 폐쇄 등의 여파로 해고된 근로자 일부가 복직하게 됐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하청업체 사장단과 비정규직 노조는 비정규직 해고 근로자 46명 가운데 20명의 복직에 잠정 합의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부평공장 근무제 축소 등으로 해고된 이들이다.


이들은 이달 말 복직해 한국GM 부평1공장에서 도장 등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GM 비정규직 해고자들은 지난해 8월 인천 부평의 한국GM 본사 정문 앞에 철탑을 설치하고 해고자 전원 복직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인 바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