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네팔 한국민 4명 실종' 신속대응팀 급파

최종수정 2020.01.18 14:35 기사입력 2020.01.18 14: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네팔 고산지대에 있는 안나푸르나 트래킹 코스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4명이 실종되고 5명이 대피해 있는 가운데 정부가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급파했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가 이날 오후 1시25분 인천공항을 출발했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9시20분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할 예정이다. 실종자 가족 6명도 1차 선발대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기상 악화로 실종자들에 대한 본격적인 수색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외교부는 "(한국이 실종 지역인) 데라울라와 포카라 지역의 기상상황 악화로 헬기 수색은 제한되고 있다"며 "기상 호전시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네팔 경찰 수색대는 현지시간 오전 7시(한국시간 오전 10시15분)께 수색을 위해 사고 현장에 도보로 이동 중"며 "롯지(산장)에 대피 중인 5명에 대한 포카라 지역 이송을 위해 헬기는 현재 대기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는 한국인 9명이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했다.


실종자 4명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들로, 현지 가이드까지 포함해 전체 실종자는 모두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