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U 도시락 예약 주문 한 달, 하루 최대 주문 25배 껑충

최종수정 2019.12.16 07:36 기사입력 2019.12.16 07:36

댓글쓰기

CU 도시락 예약 주문 한 달, 하루 최대 주문 25배 껑충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CU의 멤버십 앱 포켓 CU의 도시락 예약구매 서비스가 전국 오픈 한 달 만에 하루 평균 이용 건수가 최대 25배 급신장하며 새로운 편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U 도시락 예약구매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포켓 CU 내 예약구매 메뉴에서 먹고 싶은 도시락을 골라 원하는 점포와 날짜에 상품을 픽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앱 안에서 결제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이러한 편리함 덕분에 16일 현재 해당 서비스는 전국으로 확대된 지 한 달 만에 고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테스트 기간 대비 하루 이용 건수는 25배, 관련 매출은 27배나 증가했다.


특히, 도시락 예약구매 서비스 론칭 후 CU 멤버십 신규 회원 수도 전월 같은 기간 대비 215.9%나 늘었다.


이렇듯 CU 도시락 예약구매 서비스가 폭발적인 성장률을 보이는 것은 도시락의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본인 입맛과 취향에 맞는 상품을 직접 주문하고 싶은 소비자 니즈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도시락 예약 구매 서비스를 통해 판매되는 도시락과 점포에서 판매되는 인기 상품 순위도 달랐다.


오프라인 점포에서는 대중적인 인기 덕분에 모든 점포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백종원 한판도시락, 치즈만수르 돈까스 도시락, 최애7찬 도시락 등이 높은 순위를 보였다. 이들 모두 고기 위주의 반찬 구성과 푸짐함을 강조한 상품이다.


반면, 고객이 직접 주문하는 예약구매 서비스는 연이은 품절로 점포에서 쉽게 찾기 어려운 마장면과 소비층의 취향이 뚜렷한 채식주의 도시락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시즌 한정 상품으로 운영되는 벌교꼬막비빔밥도 5위에 올랐다.


특히, 채식주의 도시락은 애초 예약구매 서비스 품목이 아니었지만, 고객들의 요청에 힘입어 출시 5일 만에 서비스 대상 상품으로 지정됐다. 실제 예약구매 서비스 시작 후 해당 상품의 매출은 30% 가까이 상승했다.


편스토랑 우승 상품인 마장면도 출시 첫날 예약구매 이벤트로 진행한 한정 수량 1,000개가 단 30분 만에 완판되는 등 그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이처럼 예약구매 서비스가 빠르게 자리 잡으면서 고객들은 원하는 상품을 구하기 위해 여러 점포를 방문해야 하는 수고로움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상대적으로 짧은 유통기간 때문에 다양한 도시락을 취급하지 못하던 점포의 아쉬움도 동시에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최지영 BGF리테일 CRM팀장은 "CU의 도시락 예약구매 서비스는 자세한 상품 설명은 물론, 배달업체처럼 댓글 후기, 별점 등을 통해 소통할 수 있다는 점도 흥행 요소"라며 "앞으로도 멤버십 앱을 기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