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14개 어촌마을 생태관광시설 조성 ‘어촌 뉴딜사업’

최종수정 2019.12.13 09:26 기사입력 2019.12.13 09: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 관내 14개 어촌마을이 해양수산부의 ‘2020년(2차)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13일 도에 따르면 어촌뉴딜300은 해수부 주관으로 추진되는 공모사업으로 충남에선 ▲보령 장고도항·고대도항·호도항 ▲서산 구도항·벌말항·우도항 ▲당진 왜목항·한진포구 ▲서천 송림항 ▲홍성 궁리항 ▲태안 대야도항·백사장항·만리포항·개목항·만대항 등 어촌마을이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 명단에 올랐다.


선정 결과에 따라 이들 14개 어촌마을은 총 1375억 원의 예산으로 생태관광지 조성과 관광편의시설 확충, 어시장 개선, 관광어항 육성, 해양치유생태체험지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충남에선 강마을 재생사업 대상지로 아산호 내수면 어업계가 선정되기도 했다. 아산호 내수면 어업계는 앞으로 5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받아 산란장과 직판장, 무용어류 가공시설, 양어장, 커뮤니티센터, 계류장 등을 조성할 수 있게 된다.


공모에 선정된 각 마을에는 내년 중 총사업비의 25%가량이 투입돼 기본 및 실시설계, 착공 등을 진행하게 된다. 사업 완료 시기는 2022년이다.

김종섭 도 수산자원과장은 “지역 정치권과 주민, 6개 시·군이 함께 힘을 모아 공모에 대응한 결과 도내 마을 14곳이 어촌뉴딜 사업에 선정됐다”며 “도는 각 마을이 계획한 사업을 중점 추진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내년 중 2021년 어촌뉴딜 공모사업 대상지 110곳을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