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아시아자본투자대상]NH투자증권, 기존 관행 버리고 사상 최대 실적

최종수정 2019.12.11 14:50 기사입력 2019.12.11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2019 아시아 자본투자대상'에 선정된 NH투자증권은 정영채 대표가 지휘봉을 잡은 뒤 가파른 실적 개선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정 대표가 취임한 첫해인 지난해 NH투자증권은 영업이익 5401억원, 순이익 361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의 이익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는 3분기 누적으로 이미 순이익이 3599억원을 넘어섰다.


IB사업부는 기업공개(IPO) 주관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채권발행시장(DCM) 부문에서도 회사채 대표주관, 인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19아시아자본투자대상]NH투자증권, 기존 관행 버리고 사상 최대 실적

NH투자증권은 기존 관행과 틀을 깨면서도 호실적을 달성하고 있다는 점에서 금융투자업계가 발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전까지 금융투자업계는 영업직원을 평가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를 회사수익 기여 성과지표로 봤다. 하지만 NH투자증권은 '과정가치'라는 새로운 기준을 도입했다. 과정가치는 고객이 목표를 달성하도록 돕는 데에 모든 역량을 집중했을 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시황분석이나 금융상품 학습활동, 고객분석은 물론 고객 접촉 활동 및 수익률 보고서, 세무정보와 같은 사후 관리활동 등 일련의 과정과 노력을 평가하고 있다. 영업직원은 단기 실적을 올리는 것보다 지속해서 고객을 만나 고객 자산을 불리는 데 집중할 수 있다. 덕분에 NH투자증권은 자산관리 영업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고 과당경쟁과 불완전판매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다. 파격적인 평가 시스템 변화에 따른 실적 부진 우려가 무색하게 자산관리(WM) 사업부는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


NH투자증권은 또 금융회사 특유의 보수적인 문화에서 벗어나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 대표가 취임한 직후 조직문화혁신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 기존 조직문화를 진단ㆍ분석하고, 조직 구성원이 지향하는 방향에 맞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지원부서의 비효율 업무 30%를 줄였고 빠른 의사결정을 위한 대면보고도 축소했다. 사내에 익명게시판을 운영해 직원이 회사 운영에 대한 의견과 건의사항을 제시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NH투자증권은 시장과 경영 비전 변화에 맞춰 기업브랜드 정체성 재정립 작업도 추진했다. 새롭게 도출한 정체성에 맞도록 시각적 요소에도 변화를 줬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