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해인 "'시동' 사람 냄새나는 작품, 위로 받았다"

최종수정 2019.12.10 16:24 기사입력 2019.12.10 16:24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정해인 "'시동' 사람 냄새나는 작품, 위로 받았다"


배우 정해인이 ‘시동’을 통해 위로받았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따뜻한 에너지를 주는 작품에 출연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정해인은 “‘시동’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풍겨 좋았다”라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정해인은 “사람은 누구나 결핍이 있지 않나. 상대를 통해 결핍을 채울 수 있다고 본다”라며 “‘시동’처럼 따뜻한 에너지를 지닌 작품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품을 하며 저도 위로받았고, 현장에서 함께 고생해준 배우들로부터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2월 18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