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영철 "트럼프, 경솔한 늙은이…우린 잃을 것 없는 사람들"(2보)

최종수정 2019.12.09 18:07 기사입력 2019.12.09 18:07

댓글쓰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
"트럼프, 조선에 대해 모르는 것 너무 많아"
"연말 오고 있다…격돌 초침 멈출 고민하라"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9일 담화를 내고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담화에서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발언을 거론하며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라며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 위원장이 잃을 것에 대해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표현했다.


김 위원장은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면서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라면서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격돌의 초침을 멈춰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간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다"면서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