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멕스코 마약카르텔 '테러단체 지정' 연기

최종수정 2019.12.07 17:08 기사입력 2019.12.07 17:08

댓글쓰기

멕시코 정부 요청 수용 형식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스코 먀약 카르텔을 테러단체 지정을 연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의 마약 카르텔을 테러단체로 선언하기 위한 필요한 모든 작업이 완료됐다. 법적으로 그렇게 할 준비가 됐다"면서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잠시 테러단체 지정을 미룰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약조직과 관련해 멕시코와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북부에서 6개월 쌍둥이를 포함해 미국과 멕시코 이중 국적인 모르몬교 신자 일가족 9명이 멕시코 마약 카트텔의 총격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었다.

트럼프, 멕스코 마약카르텔 '테러단체 지정' 연기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대책 가운데는 멕시코 마약 카르텔을 테러단체로 지정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다만 멕시코 정부는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 방안에 대해 '주권 침해' 우려 등을 전달했다. 미국의 멕시코내 군사 개입 가능성은 물론 기업이나 정부 등에도 불똥이 튈 수 있다는 것이다.

외신들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 이면에는 멕시코 정부가 중남미 이민자들의 미국행을 막기 위해 보안군을 투입하고 있는 상황 등도 반영됐을 것으로 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멕시코 정부를 상대로 중남미 이민자들의 미국 밀입국을 막기 위한 노력을 주문했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