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멋있고 존경할 만한 분" 노소영 관장에 응원 물결 이어져

최종수정 2019.12.05 15:46 기사입력 2019.12.05 15:23

댓글쓰기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58)이 최태원 SK그룹 회장(59)이 제기한 이혼소송에 맞소송을 낸 가운데 노 관장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DB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58)이 최태원 SK그룹 회장(59)이 제기한 이혼소송에 맞소송을 낸 가운데 노 관장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58)이 최태원 SK그룹 회장(59)의 이혼소송에 맞소송을 낸 가운데 노 관장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날(4일) 노소영 관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세월은 가정을 만들고 이루고 또 지키려고 애쓴 시간이었다"며 "힘들고 치욕적인 시간을 보낼 때에도 일말의 희망을 갖고 기다렸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러나 이제 그 희망이 보이지 않게 됐다. 남편이 저토록 간절히 원하는 '행복'을 찾아가게 하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한다"며 "지난 삼십 년은 제가 믿는 가정을 위해 아낌없이 보낸 시간이었다. 목숨을 바쳐서라도 가정은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믿었지만 이제 '가정'을 좀 더 큰 공동체로 확대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남은 여생은 사회를 위해 이바지할 수 있는 길을 찾아 헌신하겠다"라며 "끝까지 가정을 지키지는 못했으나 저의 아이들과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노 관장은 이혼의 조건으로 최 회장이 위자료를 지급하고, 보유한 회사 주식과 같은 재산의 분할을 요구했다. 특히 노 관장은 위자료 3억 원과 SK(주) 주식 42.3%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노 관장의 행보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참으로 멋있고 존경할 만한 분인 듯합니다. 제가 응원하는 사람들은 모두 잘되던데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기를 응원할게요"라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노소영 씨 멋지네요. 상대방의 감정을 인정하는 것도 중요하더군요. 노소영 씨도 새로운 멋진 사랑 하시고" "위자료 다 받으셔서 좋은일에 쓴다하시니 응원합니다" "너무 멋진분이네요! 앞으로 이 사회에 큰 역할을 담당해주실줄 믿습니다" "놓아주는 그 사랑이 아름답습니다.최선을 다하셨네요."라며 응원했다.


한편 이들 부부의 이혼소송은 최 회장이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고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히면서 시작됐다.


이에 노 관장이 이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자 최 회장은 지난해 7월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조정을 신청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은 3차례에 걸친 이혼조정 절차에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