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발언 파문…전문가 "자연스러운 일 아냐"

최종수정 2019.12.03 09:14 기사입력 2019.12.03 09:11

댓글쓰기

박능후 복지부 장관, 아동 성폭력 발언 구설
복지부, '전문가 분석 인용' 해명에도 누리꾼 비판
성폭력 전문가 " 피해 작은 것 아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경기도 성남 소재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에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한 박능후 보건복지부(복지부) 장관 발언에 성폭력상담전문가는 '그렇지 않다'라는 취지의 분석을 했다.


이현숙 탁틴내일 성폭력상담소 대표는 2일 MBC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발달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은 맞지만 자연스러운 일은 아니다"라며 "어른들의 시선에서 (보면) 경험이 다를 순 있지만 그렇다고 (피해 여아의) 피해가 작은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피해자의 나이가 어려도 자기의 경험이나 맥락이 있어 받아들이는 게 개인마다 다를 것"이라며 "애들이니까 별것 아니라거나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해 아동 행동에 대해서는 "범죄라고 할 순 없겠지만, 문제행동이나 과잉행동을 한 건 사실이다"라면서 "그런 행동들을 중단하게끔 어른들이 도와줘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아이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혹시 관계에서 어려움이 있거나 분노가 있거나 뭔가 주의력이 부족이 있다든지 여러 가지 원인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때로는 그것을 다른 사람한테 배웠거나 학대 피해자일 가능성도 있고 아니면 무엇을 보고 했을 수도 있고 여러 가지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 아이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에 대해서 그것을 진단하고 도움이 필요한 부분들은 아이들한테 도움을 주면서 그 아이가 건강하게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2일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의 대책을 묻는 질문에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박 장관 발언에 "문제 인식을 잘 못하고 있다" ,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냐" 등 비판이 쏟아졌다.


파문이 확산하자 복지부는 이날 오후 7시 부처 차원에서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복지부장관 발언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