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부끄럽지 않은 피사체'

최종수정 2019.11.15 09:54 기사입력 2019.11.15 09: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사진=민한나 인스타그램

사진=민한나 인스타그램



레이싱모델 민한나가 섹시의 정석을 보여줬다.


최근 민한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년간 출사 열심히 달렸습니다. 어느덧 단독 사진집도 성공적으로 발매하고, 모델로써는 부끄럽지 않는 피사체라고 생각합니다. 지스타 마치고 휴식한 이후에는 촬영을 조금 줄이고 퀄리티있게, 저와 정말 작업하고 싶으신 분들과 진행할께요. 물론 페이도 올라가지만, 횟수를 줄이고 질에 집중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민한나는 핑크색 원피스와 흰색 점퍼를 입고 연핑크색깔의 스포츠카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뛰어난 볼륨감과 섹시한 눈빛이 시선을 끈다.


이를 본 팬들은 "너무 예쁘다" "굿!" "민한나 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