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남시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문열어

최종수정 2019.11.15 08:16 기사입력 2019.11.15 08:16

댓글쓰기

성남시청

성남시청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 성남시가 '교통ㆍ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를 개설했다.


성남시는 15일 성남시청 8층에서 빅데이터 전문가, 협업 기관 대표, 관계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ㆍ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센터에는 전문직 공무원 2명, 자율주행 빅데이터 전문가 4명 등 모두 6명이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성남지역 CCTV 6027대와 드론 6대 등을 이용해 수집한 ▲도로 교통 상황 ▲3cm 단위 측정치의 차량 위치 ▲생활 안전 관제 정보 등을 전자부품연구원, ㈜유니콤넷,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등 협업 기관과 함께 융합ㆍ가공ㆍ분석해 차세대 교통 빅데이터로 생산하게 된다.


이들 빅데이터는 성남시 교통행정 관련 정책의 과학적 근거자료로 쓰인다. 또 아동, 노인,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공공서비스 개발에도 활용된다.

특히 한국교통연구원 교통플랫폼에 전송돼 자율 주행 자동차 개발자와 기업, 대학교, 연구단체 등에 정보가 제공된다.


이를 위해 센터는 22㎡ 규모에 데이터 분석용 Lamda 장비, 서버내장 GPU, 클라우드 관리용 서버,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시스템, 데이터 통합관리 시스템 등을 갖췄다.


시는 앞서 지난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시는 3년간 국비 9억원, 시비 9억원, 민간투자금 1억8000만원 등 총 19억8000만원을 센터 운영에 투입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