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난도우미 669명 확대…영등포구, 안전한 겨울 대책 풀가동

최종수정 2019.11.15 06:02 기사입력 2019.11.15 06:02

댓글쓰기

2019.11.15~2020.3.15.까지 4개월간 ‘겨울철 종합대책’ 추진... 소포장 제설제 4000포, 손수레식 소형 살포기 54개, 보이는 제설함 50개 시범 운영...IoT 독거어르신 돌봄 224가구, 재난도우미 669명 ,115명 건강 집중관리군 운영

재난도우미 669명 확대…영등포구, 안전한 겨울 대책 풀가동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15일부터 2020년3월15일까지 4개월간 겨울철 각종 재해와 사고를 예방하고 구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2019~2020년 겨울철 종합 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이번 종합 대책은 △한파 △제설 △안전 △보건·환경 △민생 등 총 5대 분야로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건강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한파대책과 기상이변에 의한 폭설에 대비한 제설대책을 강화했다.


구는 이 기간 동안 강설예보 상황에 신속히 대비하기 위해 ‘제설대책본부’를 편성하고 24시간 운영에 돌입했다. 14일 구청 5층 방재종합상황실에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과 직원 및 관계자 40여 명이 현판식을 개최, 그 시작을 알렸다.


올해는 구에서 처음으로 ‘설해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을 수립, 보다 체계적이고 신속한 제설대책 추진에 나선다.

또 폭설 등 긴급 상황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제설장비를 대폭 보강해 초동 제설작업 능력을 향상시킨다. ‘소포장(10kg) 제설제’를 지난해 2500포에서 올해 4000포로 확대 배부, 좁은 골목길 제설에 효과적인 ‘손수레식 소형 살포기’는 각 1동 1대씩에서 3대로 비치를 확대해 총 54대로 늘린다.


내부가 보이는 제설함 50개를 시범 운영한다. 기존 제설함은 불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돼 있어 내부에 쌓인 쓰레기와 제설제 부족 등이 쉽게 확인되지 않았다.


이런 단점을 보안하기 위해 뚜껑 상부가 투명하게 돼 있는 제설함을 제작, 주요 간선도로에 배치를 완료했다.


또 구민들이 쉽게 집 앞과 도로변의 쌓인 눈을 치울 수 있도록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무료 제설도구함 18개를 설치한다. 넉가래, 빗자루, 눈삽을 비치해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구는 벌써 한파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올겨울 강추위가 예상됨에 따라 독거어르신, 노숙인, 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의 보호를 강화한다.


독거어르신 중 응급상황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어르신 가정에 움직임, 실내 온도 등을 감지하는 IoT 기기를 설치,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안전과 건강을 살핀다. 올해 80가구가 확대돼 총 224가구가 서비스 대상이 된다.


독거노인 재난도우미도 지난해보다 275명 확대해 669명을 운영한다. 어르신 가정에 안부전화 및 방문 등을 통해 건강과 안전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만성질환자 및 거동불편자 등은 방문 진료를 강화해 겨울철 건강 상태를 수시로 체크한다.


또 건강취약계층 중 특히 세심한 보호가 필요한 독거노인, 장애인 등 거동불편자 115명에 대해 집중관리군으로 특별 관리한다. 한파특보가 떨어지면 방문간호사가 전화 또는 직접 방문을 통해 안위를 확인하고 위급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살뜰히 챙긴다.


890여 명의 노숙인?쪽방 주민을 대상으로 특별 보호대책도 마련했다. 노숙인 거리상담반을 오전, 오후, 야간으로 편성해 24시간 운영하고 지역 내 순찰을 강화해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이 밖에도 구는 겨울철 도로시설물 39곳과 건축공사장 225개소, 공연장 등 다중이용시설 21개소 등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하고 구민 건강관리를 위해 감염병 대응반을 구축하는 등 구민의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만전을 기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종합 대책은 추운 겨울을 보낼 독거 어르신 등 취약계층 보호와 신속, 정확한 제설체계 구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주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소통기획과(☎2670-7517)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