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서 전염성 강한 흑사병 발생…수십 명 숨진 흑사병 뭐길래

최종수정 2019.11.13 17:07 기사입력 2019.11.13 17:03

댓글쓰기

중국서 전염성 강한 '흑사병' 발생…의료당국 '비상'

중국서 전염성 강한 흑사병 발생…수십 명 숨진 흑사병 뭐길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중국에서 쥐벼룩을 매개로 전염되는 흑사병 환자가 발생해 의료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흑사병은 마다가스카르에서 수백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당시 이 흑사병으로 수십 명이 목숨을 잃다 보니 흑사병을 둘러싼 우려가 커지고 있다.


13일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人民網), 신화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시린궈러(錫林郭勒)맹에서 최근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흑사병 환자 2명은 지난 3일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한 병원으로 이송됐고,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흑사병 확진을 받았다. 의료당국은 환자 두 명에 대해 치료를 하고 있으며 전염을 막기 위한 예방 및 통제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쥐벼룩을 매개체로 페스트균에 의해 전염되는 흑사병은 급성 열성 전염병이다. 흑사병 숙주 동물인 쥐에게 기생하는 벼룩에 의해 사람에게 전파된다.


전파 경로를 보면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면서 튀어나오는 균이나 분비물 또는 배설물에 의해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는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흑사병은 갑작스러운 발열 및 전신 증상이 특징이며 증상에 따라 세 가지 형태로 구분한다. 먼저 일반적으로 2일~6일의 잠복기 이후, 오한, 38도 이상의 발열, 근육통, 관절통, 두통 등의 증상이 있다.


인민망에 올라온 중국 흑사병 환자 2명 발생 소식

인민망에 올라온 중국 흑사병 환자 2명 발생 소식



증상이 발생한 후 24시간 이내에 페스트균이 들어간 신체 부위의 국소 림프절 부위에 통증이 발생한다. 겨드랑이나 서혜부(사타구니)의 통증 때문에 만지거나 걷는 등의 동작을 잘 하지 못하고, 주변 피부가 붉게 부어 오른다.


두번째로 패혈증형 흑사병이 있다. 출혈성 반점, 상처 부위의 출혈, 범발성 혈관내 응고증에 의한 말단부의 괴사(조직이나 세포의 일부가 죽은 것), 치료가 잘 되지 않는 저혈압 등이 증상을 보인다. 또 급성 호흡 부전 증후군이 동반되기도 한다.


폐렴형 흑사병은 가장 중한 형태의 감염병으로 잠복기는 대개 3일~5일이다.


급작스럽게 발생하는 오한, 발열, 두통, 전신 무력감의 증상을 동반하며, 빠른 호흡, 호흡 곤란, 기침, 가래, 흉통 등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한다. 질병 이틀째부터는 객혈 증상, 호흡 부전, 심혈관계 부전, 허탈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흑사병은 14세기 중엽부터 300년 동안 유럽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급성전염병으로 유럽 인구의 30∼40%(2천500만 명)를 희생시키고서야 진정됐다.


지난 2012년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되었으며,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어 세계 최대 사망자 숫자를 기록했다. 이어 2017년에도 마다가스카르에서는 흑사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미국에서도 2015년 흑사병이 확산해 그해 8월까지 감염된 환자 11명 가운데 3명이 숨졌다.


한편 중국 의료 당국은 "베이징은 페스트의 자연발생지는 아니지만 페스트가 들어와 전파될 위험이 여전히 존재한다"며 "페스트는 발병과 진행이 짧고 사망률이 높은데다 전염과 전파가 강하다"고 설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