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파 성향 임지원 금통위원 "경기 하강시 원화 가치 떨어져…금리 인하 필요성 낮춰"

최종수정 2019.11.13 15:00 기사입력 2019.11.13 15:00

댓글쓰기

신흥국에 해당되는 한국, 원화 가치 '경기순행적'으로 움직여

원달러 환율 높이려 기준금리 서둘러 인하할 필요 없어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경기 하강기에는 우리나라의 경우 원화 가치가 내려가는 고환율 현상이 따라오면서 자연스럽게 경제적 충격을 흡수하므로, 원달러 환율을 높이기 위해 기준금리를 서둘러 인하할 필요는 없다는 취지의 견해를 밝혔다. 지난달 한은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 동결 소수의견을 내면서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성향을 드러낸 임 위원이 재차 같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임 위원은 1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특정 국가의 금리하락(상승)은 자국 통화가치의 하락(상승)을 유도하는 경향이 있다"며 "특정국가의 통화가치가 하락하게 되면 이는 시차를 두고 수입물가를 상승시키면서 통화정책의 목표가 되는 소비자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통화정책을 결정할 때 환율 변동이 경기와 물가에 대해 확장적으로 움직이는지, 긴축적으로 움직이는지 고려해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 위원은 "만일 특정 국가의 통화가치가 글로벌 경기가 하강하는 국면에서 하락할 경우 그 자체가 경기에 대한 하방 위험을 완충하는 역할을 해 통화정책 완화기조 전환 필요성을 상대적으로 낮추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신흥국에 해당되는 우리나라 원화에 해당되는 경우다. 우리나라 원화와 같이 통화가치가 '경기순행적'으로 움직이면 글로벌 경기 상승국면에서는 환율이 경기개선 정도를 제어하고, 하강국면에서는 기능을 보완하는 역할을 한다는 말이다.


반면 미 달러화 처럼 글로벌 경기 하강국면에서 안전가치 선호 성향으로 통화가치가 상승하는 경우 이것이 실물경제에 긴축적으로 작용하게 되므로 통화정책 완화 필요성이 높아진다.


임 위원은 "이처럼 동일한 충격에도 다르게 나타나는 환율 변동은 경기 흐름이 동조화되는 상황에서도 각국의 통화정책 결정을 차별화 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통화정책의 기조변화가 기준금리를 기준으로 한다면 미국 등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느린 것으로 보일수 있지만, 환율의 움직임을 고려하면 반드시 그렇게 평가할 수 없다는 게 임 위원 설명이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