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 8차사건' 재심 청구 윤모씨 "저는 무죄…진실 끝까지 밝힐 것"

최종수정 2019.11.13 11:02 기사입력 2019.11.13 11:02

댓글쓰기

13일 기자회견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13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재심 청구 기자회견에서 직접 써온 글을 읽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13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재심 청구 기자회견에서 직접 써온 글을 읽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유병돈 기자] "저는 무죄입니다. 지금 경찰은 100% 믿습니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13일 재심을 청구하면서 소감을 밝혔다.


윤씨는 이날 오전 10시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저는 무죄"라고 강조했다.


윤씨는 20년간의 옥살이를 끝내고 2009년 가석방됐지만, 이후로도 어렵게 생활해온 점을 담담히 술회했다. 그는 "20년 세월을 보냈지만 가석방 나오고도 갈 데가 없었다"며 "사회에서는 냉대했고, 전과자를 받을 곳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는 선배를 만나 미싱을 배워 그거 갖고 자립했다"며 자신을 도와준 교도관, 종교위원, 사회복지기관, 가족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윤씨는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 윤씨는 "지금 경찰은 100% 믿는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면서 "인생은 보상 못받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