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돼지 침출수 유출에…환경부 "수질 문제 없다"

최종수정 2019.11.13 14:39 기사입력 2019.11.13 09:59

댓글쓰기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따른 살처분 돼지에서 침출수가 유출된 것과 관련해 정부가 12일 뒤늦게 현지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매몰지는 상수원인 임진강으로부터는 약 16㎞ 떨어져 있다. 전날 인근 소하천을 점검한 결과 침출수 추가 유출은 없었다.
    사진은 연천군 유출 돼지 침출수 제거 작업 모습.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따른 살처분 돼지에서 침출수가 유출된 것과 관련해 정부가 12일 뒤늦게 현지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매몰지는 상수원인 임진강으로부터는 약 16㎞ 떨어져 있다. 전날 인근 소하천을 점검한 결과 침출수 추가 유출은 없었다. 사진은 연천군 유출 돼지 침출수 제거 작업 모습.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따른 살처분 돼지에서 핏물 침출수가 유출된 사고와 관련해 인근 취수장의 수질에는 문제가 없다는 정부의 검사 결과가 나왔다. ASF 감염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했기 때문에 침출수에 ASF 바이러스가 존재할 가능성도 거의 없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환경부는 13일 보도 설명자료를 내고 "12일 한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합동으로 연천 취수장을 현장 확인한 결과 침출수 사고 전후 수질은 변화 없었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연천군에 따르면 살처분 후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 있는 군부대 내 매몰지 트럭에 쌓아둔 돼지 수만마리 사체에서 10일 핏물이 새어 나와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침출수가 연천·파주 등 인근 상수원을 오염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했다.


사고 지점과 가장 가까운 취수장인 연천 통합 취수장은 사고 이후에도 정상적으로 취수했으나 파주 금파취수장은 12일 오전 10시부터 선제 조치 차원에서 취수를 중단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부는 사고 지점과의 거리 등을 고려할 때 침출수 사고가 상수원을 오염시킬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돼지 사체 핏물 유출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연천 취수장까지 거리는 13㎞이지만 핏물이 유출된 지점은 매몰지 인근"이라며 "방제 둑을 쌓고 차단 시설을 설치해 하류 지역으로 핏물이 흘러가지 않도록 조치했고 유출한 핏물은 펌프 흡입, 준설 등으로 현재 하천에 핏물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대규모 유출이 없다면 13㎞까지 떨어져 있는 연천 취수장에 침출수가 영향을 미칠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주시가 취수를 중단한 것은 시민 불안을 우려한 조치였다고도 설명했다.


환경부는 "파주 금파취수장은 돼지 사체가 쌓여 있던 지점에서 약 55㎞ 떨어져 있다"며 "하천의 평균 유속을 고려하면 금파취수장까지 침출수가 도달하는 데 5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매몰지 하천수가 취수장에 도착하지 않아 특별한 영향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파주시는 시민 불안을 우려해 12일 정오께 팔당 광역 계통으로 급수원을 변경했다"면서 "수질 검사 결과 특이 사항이 없어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정상 취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돼지를 감염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했기 때문에 침출수에 ASF 바이러스가 존재할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정확한 ASF 바이러스 감염 판단을 위해 12일 채수한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분석하고 있다"며 "만약 바이러스가 있더라도 정수장에서 정수 처리 후 소독 공정에서 99.99%까지 바이러스를 제거하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어 바이러스에는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환경부 관계자는 "방제 작업을 실시해 추가적인 침출수 유출은 없지만 매몰이 완료되기 전까지 현장 점검을 지속해서 실시해 침출수가 하천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