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도 추락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추정

최종수정 2019.11.12 14:13 기사입력 2019.11.12 14:13

댓글쓰기

기동복 상의 이름표 박 대원 이름표 부착돼 있어

'독도 추락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추정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가 발생한지 13일만에 실종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추가 발견됐다. 지난 6일 세 번째 시신을 수습한 후로 엿새만이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은 독도 인근 바다에서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원단에 따르면 해상 수색 중이던 해양경찰 1513함은 이날 오전 11시56분께 추락한 헬기 동체로부터 180도 각도로 약 3㎞ 떨어진 곳에서 소방관 복장을 착용한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10여분 만인 낮 12시 9분께 수습했다. 시신은 긴머리에 키 160~162㎝이고, 검은색 운동화 차림에 오른쪽 팔목에는 팔찌를 차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점퍼 안에 입고 있던 기동복 상의에는 실종자 가운데 유일한 여성인 ‘박단비’ 대원의 이름표가 붙어있었다. 시신은 소방헬기를 이용해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며, 관련 내용을 실종자 가족들에게 통보했다.


이름표가 발견되면서 시신이 박 대원일 가능성이 높지만 실종자 가족의 DNA 대조를 통해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지원단은 기상악화로 인해 수색 여건이 안 좋아지면서 이날부터 대조영함, 대청함, 천왕봉 등 해군 대형함정 3척, 포항해경 소송 1003함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지원단은 특히 일본 해상보안청에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이후 수색 당국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