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표' 공정사회 실현에 공정委 힘 보탠다

최종수정 2019.10.24 13:11 기사입력 2019.10.24 13:11

댓글쓰기

'이재명표' 공정사회 실현에 공정委 힘 보탠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도정 핵심가치인 '공정한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와 손을 잡았다.


경기도는 24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정 2020 비전' 선포식을 갖고, 공정위와 '공정한 경제질서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경기도의 '공정국' 신설과 '공정 2020 비전 선포'를 계기로 종소 상공인과 소비자 보호를 위한 폭넓은 협력체계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추진됐다.


이날 협약서에는 ▲불공정행위 구제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실태 파악을 위한 공동조사 ▲효과적인 협력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 운영 등이 담겼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중소상공인의 불공정거래 피해 민원을 접수할 경우 공정거래 관련 법령 위반 가능성을 판단해 공정위에 통보한다.

공정위는 통보받은 내용을 검토해 법령 위반 혐의가 있을 경우 신속하게 조사하며, 도는 불공정거래 조사를 위해 공정위가 자료ㆍ인력 지원을 요청하면 적극적으로협력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도는 협업체계가 작동되면 공정경제 구현을 위한 정책의 집행이 한 단계 발전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도는 기술탈취 피해 중소기업 보호와 경제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성욱 공정위 위원장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정책추진의 책임 있는 공동주체로서 공정경제가 당연한 경제질서로 인식되고 문화와 관행이 되는 시대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경기도의 정책과 비전은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가야 할 방향을 앞장서 보여준 것으로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불공정한 기득권 시스템에 대한 변화가 없으면 미래가 없다"면서 "일자리가 줄고 경제가 침체한 이유는 편중과 격차 때문이다. 함께 사는 세상이 중요한 가치인데 과거 관행으로 돌아갈지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갈지 변곡점에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입찰 담합 및 중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공정위와 협업체계를 시작했다. 같은 달 공정소비자과와 공정특별사법경찰단 등에 이어 올해 7월 4개 관련 부서를 묶어 공정국을 신설했다.


아울러 지자체 최초로 나라장터 공동조달물품 가격 비교조사(6월), 피해 구제를위한 '소비자안전지킴이' 출범(7월) 등을 통해 불공정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도는 '공정 2020 비전'을 통해 소비자안전지킴이를 현재 300명에서 단계적으로 증원하고, 체납관리단도 1262명에서 1783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지역수사센터를 포천에 신설하고, 사회지도층의 고액ㆍ상습 체납자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며, 법인세무조사 전담반도 운영하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