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아♥정창영, 부모 됐다…"앞으로 더 감사하며 살 것"

최종수정 2019.10.24 10:46 기사입력 2019.10.24 10:35

댓글쓰기

결혼 후 첫 득남한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농구선수 정창영 부부. 사진=정아 인스타그램

결혼 후 첫 득남한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농구선수 정창영 부부. 사진=정아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와 농구선수 정창영 부부가 득남했다.


정아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기를 낳고 나니 저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정말 더 감사하면서 살겠습니다. 꿀복아~많이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라고 적었다.


이어 "쩡창아~시즌 중에 많이 힘들 텐데 그런 내색도 없이 옆에 있어 줘서 고마워. 이모 삼촌들. 우리 꿀복이 이름은 정주훈입니다. 우리 주훈이 많이 축복해주세요"라며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정아의 출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축하드립니다~", 엄마아빠 닮아서 아기가 엄청 이쁘겠네요", "정말 축하드려요~ 행복한 결혼생활 하시길!" 등 축하의 반응을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약 2년간의 열애 끝에 지난해 4월 결혼에 골인했고, 지난 4월에는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정아는 2009년부터 애프터스쿨 멤버로 활동하다 2016년 1월 졸업했다. 정창영은 지난 2011년 창원 LG 세이커스에 입단해 가드로 활약 중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