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리브영, 밀레니얼 뷰티 센터 '올리브영 홍대' 오픈

최종수정 2019.10.24 09:25 기사입력 2019.10.24 09:16

댓글쓰기

올리브영, 밀레니얼 뷰티 센터 '올리브영 홍대' 오픈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상권 빅데이터 기반의 밀레니얼 뷰티 센터가 홍대에 문을 열었다.


올리브영은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브랜드 정체성을 집약한 대표 매장 '올리브영 홍대'를 24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올리브영 홍대는 매장명에서 지역을 강조한 것과 같이, 홍대 상권을 대표하는 타운 매장이다. 올리브영은 지난달 브랜드 체계를 재정립하고 매장 형태도 플래그십, 타운(권역 대표 매장), 표준으로 삼원화했다. 이 매장은 명동,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에 이어 매출 톱 3위인 홍대입구역점을 약 6년 만에 새로 단장했다.


올리브영은 이번 올리브영 홍대에서 밀레니얼 세대의 뷰티 루틴에 최적화된 상품과 큐레이션(선별), 새로운 경험을 구현하는 데 방점을 뒀다.


이를 위해 홍대에 위치한 4개 매장에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축적한 1000만 건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쇼핑 패턴과 선호도를 곳곳에 녹여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초와 색조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핵심 가치에 따라 상품 큐레이션도 일반 매장과 차별화했다.

주요 카테고리의 배치부터 바꿨다. 데이터 분석 결과, 홍대 상권에서는 기초화장품과 남성, 향수의 매출 비중이 다른 상권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학?유흥 복합 상권은 색조 수요가 클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매장 초입에 색조가 아닌 더모코스메틱과 남성, 향수 카테고리를 전면 배치했다.

올리브영, 밀레니얼 뷰티 센터 '올리브영 홍대' 오픈


상품의 전문성도 한층 강화됐다. '올리브영 홍대'에 최초로 선보이는 더마 센터가 대표적이다. 올리브영은 이른바 약국 화장품이라 불리는 더모코스메틱을 국내 시장에 선도적으로 소개해온 만큼, 더마 케어의 정통성을 보여주고 고객들의 피부 고민에 맞는 상품을 제안하는 더마 센터를 구현했다. 이와 함께 자연주의를 내세운 스킨케어 브랜드와 안전한 선케어 브랜드를 강화하는 등 기초화장품 전반에 걸쳐 건강한 아름다움의 가치를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색조에서는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론칭한 브랜드인 '제니하우스'와 '피치베리', 직구 브랜드로 유명한 '투페이스드'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헤어에서도 '아윤채', '차홍', '모로칸오일' 등 살롱 브랜드를 도입해 전문성을 높였다.


남성과 향수, 건강기능식품은 큐레이션을 키워드로 각각 특화했다. 먼저 남성 화장품은 시장 성장과 홍대 상권의 수요를 반영해 스타일링?스킨케어?트러블 케어?쉐이빙 등 기능별 상품을 효과적으로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매장 최초로 도입한 사선형 상품 진열장에 프라이빗한 체험 공간을 더해 남성들이 부담 없이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 것도 특징이다.


또한 향수 수요가 높은 상권인 만큼, 올리브영 매장 중 유일하게 바이레도?딥티크?에르메스?디올?프라다 등의 프리미엄 향수를 대거 선보인다. 더욱 간편한 시향을 위해 석고 형태의 테스터도 비치했다.


건강기능식품은 '이너뷰티' 존으로 개편하고, 젊은 세대를 위한 가성비 좋은 1만~2만원대의 상품을 대폭 늘렸다. 상품 진열대에 마련된 QR 코드를 통해 상품 정보뿐 아니라 건강 관련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급변하는 뷰티 트렌드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상품 큐레이션 존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트렌딩 나우존'에서는 매월 이색 트렌드와 인기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11월에는 '글로우 앤 글리터' 콘셉트에 맞추어 뷰티 아이템을 제안한다. 올리브영이 발굴한 신진 스킨케어 브랜드를 소개하는 '뷰티풀 트레저존'도 신설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 홍대'는 지난 6년간 홍대 상권에서 축적된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밀레니얼 세대 니즈에 맞게 최적화한 상권 특화 매장이다"며 "이 매장은 향후 올리브영이 권역별 주요 상권에 열 예정인 타운 매장의 파이오니어(Pioneer?개척자)이자, 홍대 상권을 대표하는 뷰티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