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너 이승훈 "짧게 자른 머리, 때묻은 지난날 잘라낸단 의미"

최종수정 2019.10.23 15:04 기사입력 2019.10.23 15:04

댓글쓰기

위너 멤버 이승훈, 김진우, 강승윤, 송민호. 사진=YG엔터테인먼트

위너 멤버 이승훈, 김진우, 강승윤, 송민호. 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WINNER)의 이승훈이 머리를 짧게 깎은 이유를 밝혔다.


위너 이승훈은 23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청담 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CROSS'(크로스)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개인 인사를 할 때 "우선 제가 머리를 왜 이렇게 잘랐냐면"이라며 먼저 헤어스타일에 관한 이슈를 꺼냈다.


이승훈은 "데뷔하고나서 머리를 많이 시도해봤는데 더 이상 할 헤어스타일이 없더라. 확실히 음악적으로, 비주얼적으로 바뀐 모습의 임팩트를 강하게 주고 싶어서 짧게 깎았다"고 말했다.


그는 "잘 어울릴까 고민했는데 이번 콘셉트에 어울리게, 그리고 저의 때묻은 지난 날을 잘라내고 새로운 출발을 하고 다짐을 보여주고자 자르게 됐다"며 올해 그에게 있었던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위너의 타이틀곡 'SOSO'는 이별 후 아픔이 휘몰아치는 내면과 다르게 덤덤한 척하는 이들의 양면성을 표현한 곡이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