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英 브렉시트 시한 연장 요청 논의중"

최종수정 2019.10.22 19:35 기사입력 2019.10.22 19:35

댓글쓰기

융커 "EU, 질서있는 브렉시트 위해 모든 것 다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22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시한 연장 요청에 대해 "EU 27개 회원국 정상들과 논의하고 있고 수일 내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노딜 브렉시트'는 결코 우리의 결정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질서있는 브렉시트를 보장하기 위해 EU는 권한과 능력 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제 영국 정부와 의회에서 벌어지는 일을 매우 면밀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영국 의회가 합의안을 비준하기 전에 유럽의회가 이를 비준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EU와 영국은 지난 17일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을 타결했으나 영국 하원은 합의안 승인투표를 보류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예정대로 31일 브렉시트를 단행하겠다면서 이를 추진하는 데 필요한 절차를 개시하고 이에 야당은 반발하고 있어 최종 결과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