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종 실태조사 13개大, '고교등급제' 적용 여부 집중 조사

최종수정 2019.10.21 06:30 기사입력 2019.10.21 06:30

댓글쓰기

교육부, 자사고·특목고 선발 많은 대학 입시자료 확보
고교 프로파일·전형 단계별 평가결과 등 점검

학종 실태조사 13개大, '고교등급제' 적용 여부 집중 조사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실태 조사를 통해 주요 대학 13곳의 '고교 프로파일'과 입시 '전형 단계별 평가 현황' 등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율형사립고·특수목적고 및 강남 8학군 고교 등 소위 '명문고' 출신이 학종 등 정성평가가 있는 전형에서 일반고 출신보다 유리한 점수를 받고 있다는 이른바 '고교등급제' 의혹을 규명하려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 의원실(정의당)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 학종 실태조사 대상이 된 13개 대학으로부터 19개 영역 32개 항목의 입시 자료를 제출받았다.


이 자료 제출 목록을 보면, '고등학교 프로파일', '전형 단계별 평가계획', '대학입학전형관리위원회, 대학입학공정관리위원회 등 입학전형 관련 회의록', '평가시스템 매뉴얼' 등 고교등급제 시행 여부를 점검하기 위한 내용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고등학교 프로파일은 각 고교 스스로가 정리한 학교 정보로, 학교 위치·규모 등 기본적인 정보부터 교육 목표 및 운영 방침, 교과별 수업·평가 방법, 교육과정의 특징, 동아리 운영 및 교내 시상 현황 등 매우 구체적인 정보가 담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육부는 대학이 이같은 고등학교 프로파일을 이용해 각 고교에 등급을 나눠 대입전형 평가에 차별을 두는 고교등급제를 시행하지 않았는지 점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교등급제란 각 학생의 능력이 아니라 학생이 나온 고등학교의 설립 유형이나 소재 지역, 학교의 과거 입시 성적 등으로 학교에 모종의 등급을 매겨서 이에 따라 학생을 평가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자사고나 특목고의 내신 5∼6등급을 일반고의 내신 1등급과 같은 수준으로 보고 평가 점수를 매기는 방식이다.


일각에서는 이미 교육부가 모 대학의 고교등급제 등 위반 여부에 대해 특정감사로 전환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여영국 의원은 "교육부가 조사에 나선 13개 대학은 학종 비율이 높고, 특목고 및 자사고 출신 신입생이 26.5%를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자사고·외고·국제고·과학고 학생이 4.6%인데, 이들 대학의 신입생이 5배가 넘는다는 것은 고교등급제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여 의원은 이어 "교육부가 이번 학종 실태 조사를 통해 특권 대물림 수단으로 악용되는 고교등급제 시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학종 실태조사 13개大, '고교등급제' 적용 여부 집중 조사

학종 실태조사 13개大, '고교등급제' 적용 여부 집중 조사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