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모XX 손 들어봐, 부모가 너 낳고 쓴 돈이 아깝다" 인천대 교수 막말 논란

최종수정 2019.10.14 15:07 기사입력 2019.10.14 15:07

댓글쓰기

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인천대학교 교수가 수업 중 성차별 및 성희롱 발언을 하고 학생들을 폭행하기까지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인천대 총학생회, 인천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 인천대 페미니즘 모임 '젠장' 등으로 구성된 인천대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인천대 사회과학대학 소속 A교수가 2014년부터 올해까지 수업 시간 중 학생들에게 상습적으로 성차별 또는 성희롱 발언을 했다.


A교수는 강의 중 "여자들은 취집(취업과 시집을 합친 단어)만 잘하면 되지, 학업은 중요하지 않다"거나 "여자는 마흔 넘으면 여자가 아니다. 갱년기 넘은 게 여자냐"는 등 성차별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너네 취업시켜주려고 학회비로 룸살롱을 다닌다", "여기(강의실)에 호모XX들 손 들어 봐라. 부모가 너를 낳고 돈을 쓴 게 아깝다"는 등의 막말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책위에 따르면 A교수는 시험 도중 부정행위로 적발된 학생에게 폭력까지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A교수는 학생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그럴 의도는 아니었다"며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또 이번 사건이 불거진 뒤 학교 측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도록 학생들을 상대로 비밀유지 서약을 받았다며 은폐 의혹도 제기했다.


다만 인천대 인권센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절차였다"면서도 "당사자가 직접 피해 내용을 외부에 공개하는 것까지 우리가 막을 권한은 없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이달 17일 송도캠퍼스 대학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교수의 파면을 촉구할 계획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해당 교수는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학생들에게 폭언과 물리적 폭력을 사용했다"며 "학교 측은 A교수를 파면하고, 학내 권력형 성범와 인권침해를 예방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대 관계자는 "인권센터 주관으로 조사위원회를 열어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추후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