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홍콩 시위 자연히 해결될 것…미중 합의 홍콩에 긍정적"

최종수정 2019.10.13 06:46 기사입력 2019.10.13 0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시위가) 많이 누그러졌다"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가 홍콩시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 중국 대표인 류허 중국 부총리와 협상을 마친 뒤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홍콩 문제를 논의했다. 나는 중국이 홍콩에서 대단한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홍콩을) 지켜봐 왔다"면서 "류 부총리에게 '몇 달 전 (시위) 초기에 많은 사람을 봤을 때보다 정말 많이 누그러졌다. 이제 훨씬 적은 수만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상황은) 자연히 해결될 것(take care of itself)이라 생각한다"면서 "나는 정말 이번 합의가 홍콩을 위해 대단한 거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홍콩을 위해 매우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자찬했다.


앞서 미·중은 전날부터 양일 간 진행된 고위급 무역 협상을 마친 뒤 중국이 최대 500억달러(약 59조 3000억원) 규모의 미국 농산물 구매를 늘리고,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계획을 일부 보류하기로 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