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쇠퇴한 영등포 51만㎡ '기술·예술 창업 신경제중심지'로 도시재생

최종수정 2019.08.15 11:25 기사입력 2019.08.15 11:25

댓글쓰기

서울시, 쇠퇴한 영등포 51만㎡ '기술·예술 창업 신경제중심지'로 도시재생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영등포역 타임스퀘어 인근 부지를 비롯해 쇠퇴한 영등포ㆍ문래동 일대 51만㎡가 기술ㆍ예술 창업 신경제중심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계획을 담은 '영등포ㆍ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15일 발표했다. 2023년까지 총 498억원을 투입해 도시재생이 추진된다.


청년 소상공인과 예술가의 유입을 유도하고 이 지역 뿌리산업인 기계금속산업 등과 융합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혁신해 이 일대를 제조업과 문화예술산업이 어우러진 창업ㆍ일자리 거점으로 만든다는 목표다.


시는 이를 위해 청년 소상공인과 예술가가 임대료 상승 걱정없이 안정적으로 활동할수 있는 공간을 1000개 마련한다.


현재 주차장으로 쓰이고 있는 타임스퀘어 인근 부지(영등포동4가 442-2)에 내년8월 들어설 20층 주상복합건물 내 1개층은 산업임대공간(3652㎡)으로, 15개층은 민간임대주택(총 281가구)으로 조성한다.

영등포역에는 기술창업과 일대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공간이 약 600㎡ 규모로 만들어진다. 사업 인큐베이팅 공간과 코워킹스페이스, 공정무역 및 사회적기업 우수제품상설 판매장 등이 조성된다.


산업재생을 위한 앵커시설로 시제품 제작을 위한 공유 공간과 장비 등을 갖춘 '산업혁신센터'도 문래동 일대에 3곳 이상을 조성된다. 또 청년과 사업체의 일자리 매칭, 시제품 수ㆍ발주까지 한곳에서 이뤄지는 온라인 사이트 '마이팩토리(M.Y Factory)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내년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향후 스마트폰 앱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인프라도 개선된다. 이 일대 약 200여개 업체를 선정해 공해ㆍ소음 감소 및 에너지 절감을 위한 시설개선비를 지원하고 서울시 1호 민간주도형 재생사업으로 추진 중인 대선제분 영등포공장 남측과 문래창작예술촌 일대 보행환경도 개선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오는 19일 오후 2시 영등포역 롯데백화점 롯데문화홀에서주민 공청회를 갖는다. 이후 시의회 의견 청취, 관계기관과 중앙행정기관 협의,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계획을 최종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