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신수 두 아들, 대한민국 국적 포기…미국 국적 선택

최종수정 2019.08.05 20:46 기사입력 2019.08.05 16:26

댓글쓰기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사진=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두 아들이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추신수의 장남 추무빈(14) 군과 차남 추건우(10) 군은 최근 법무부에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하겠다'고 신고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31일 국적법에 따라 이를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적이탈은 외국인 부모 자녀이거나 외국에서 태어난 복수 국적자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뜻한다.


추신수의 장남은 추신수가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활동하던 2005년에, 차남은 클리블랜드에 뛰던 2009년에 미국에서 출생했다.


법무부는 국적법에 따라 이들이 제기한 신고를 수리했으며, 자동적으로 두 아들의 대한민국 국적은 상실하게 됐다.

남성 미성년자는 18세부터 병역 준비역으로 편입돼 3개월이 되기 전 국적이탈 신고를 해야 병역 의무를 면제받을 수 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