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청년관현악단 9년만에 내한 공연

최종수정 2019.08.05 16:13 기사입력 2019.08.05 16:13

댓글쓰기

오는 23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아시아청년관현악단 9년만에 내한 공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아시아청년관현악단(AYO)'이 9년 만에 내한공연을 한다.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23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AYO 아시아투어가 열린다고 5일 전했다.


AYO는 17~28세의 청년연주자들로 구성된다. 해마다 한국, 중국,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11개 국가에서 오디션을 열어 100여명의 소속 단원을 선발한다. 통상 1500∼2000명의 젊은이들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은 10대 1을 넘는다. 선발된 단원은 홍콩에서 3주간 리허설캠프를 하고 이후 3주간 유명 지휘자와 함께 국제투어를 한다. 올해에는 105명이 선발됐으며 이 중 한국인 단원은 열 명이다.


이번 공연에는 AYO의 예술감독이자 지휘자인 리차드 폰치우스와 바이올리니스트 하토리 모네가 함께 하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