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호날두 노쇼' 관련 관계자 1명 출국금지…도박광고도 수사

최종수정 2019.08.05 12:19 기사입력 2019.08.05 12:19

댓글쓰기

경찰, '호날두 노쇼' 관련 관계자 1명 출국금지…도박광고도 수사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이른바 '노쇼' 논란을 수사하는 경찰이 관계자 1명을 출국 금지 조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5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호날두 노쇼 논란과 관련한) 고발 건,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수사 의뢰 온 사안에 대해 수사에 착수해 1명을 출국 금지 조치했다"며 "프로축구연맹 관계자 2명도 조사했다"고 밝혔다.


출국 금지된 대상이 누구인지 확인해주기는 어렵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청 관계자는 "주최 측의 혐의 유무를 확정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프로축구연맹이 보유한 자료도 일부 받았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전에 나서기로 했으나 뛰지 않아 노쇼 논란을 빚었다.

이후 검사 출신 변호사가 이번 경기를 총괄한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호날두를 사기 혐의로 서울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다. 해당 사건은 수서경찰서에 배당됐다.


아울러 경기 당시 그라운드 주변에 설치된 해외 스포츠 베팅업체 A보드 광고가 지상파 방송사 중계 화면을 통해 방송된 것도 논란이 되면서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서울청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현행법상 스포츠 도박은 스포츠토토와 공식 인터넷 발매 사이트인 베트맨만 합법이다.


경찰은 생방송 유료 문자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 수사와 관련해선 "CJ ENM을 압수수색했고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조작이 있었는지 밝혀내겠다"며 "문자투표 로데이터 보관소도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투표 결과 조작으로 순위가 변동했을 가능성을 두고는 "현 단계에선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