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호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밤 한반도 상륙

최종수정 2019.08.05 14:05 기사입력 2019.08.05 11:30

댓글쓰기

소형이지만 전국에 많은 비
모레 속초 해상으로 빠져나가

8호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밤 한반도 상륙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남해안을 거쳐 오는 7일 우리나라를 관통한다.


기상청은 태풍 프란시스코가 5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로 서쪽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85헥토파스칼(hPa)이며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27m로 소형 태풍이다.


태풍은 6일 오후 9시 여수 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에 위치한 다음 오는 7일 오전 안동시 서쪽 약 90㎞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이날 오후 늦게 속초시 북북서쪽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예정이다. 프란시스코는 72시간 안에 태풍보다 한 단계 낮은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태풍의 강도는 약하지만 태풍의 영향으로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 예정이다. 6~7일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경남 해안과 강원 영동 200㎜ 이상, 강원ㆍ충북ㆍ경상 50~150㎜, 서해안을 제외한 서울ㆍ경기와 충남ㆍ전라 10~60㎜, 중부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 5~40㎜로 예상된다. 이번 비는 오는 7일 오후 대부분 그치고 중부 지역만 이날 밤에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4일 발생한 9호 태풍 레끼마(LEKIMA)도 북상 중이다. 현재 소형 태풍인 레끼마는 해상을 거치면서 중형 태풍이 될 가능성이 있다. 다만 레끼마는 오는 7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해상에 도달한 뒤 10일에는 오키나와 서쪽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돼 국내에 미칠 영향은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 들기 전까지 폭염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서울의 낮 기온은 37도로 예보됐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