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셀바이오, 배아줄기세포 유래 치료제개발 희귀의약품 신청

최종수정 2019.08.01 11:20 기사입력 2019.08.01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온 은 투자 회사 미래셀바이오가 동종배아줄기세포유래 중간엽줄기세포(MMSC)를 원료로 한 간질성 방광염 치료제를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을 식약처에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간질성 방광염은 발병원인이 특정되지 않은 희귀 질환이다. 여성에게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되고 있으며 한번 발병하면 평생 배뇨장애 등으로 고통 받는 질환이다. 미국 FDA에서 승인된 2가지 치료제가 있지만 보존적 치료 수준에 그치고 있다는 평가다.

미래셀바이오는 이번 치료제 제품명을 MMSC(주성분: 미래동종배아줄기세포유래 중간엽줄기세포)로 명명하고 연구과정에서 독성 및 암 발생을 억제하였음을 입증해 기존 인간배아줄기세포가 가진 문제점을 해결했다. 또 투여한 세포가 181일까지 환부에 생존하며 혈관과 신경의 재생, 항염증 작용, 정상 세포의 사멸 억제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돼 불명확한 기작을 가지는 치료제들과 차별화 된다고 설명했다.


MMSC는 이러한 주요기작을 바탕으로 실험 모델에서 방광기능의 현저한 회복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돼 대한비뇨기과학회의 추천 의견과 함께 식약처에 본 신청을 하였으며 MMSC가 차세대 혁신 세포치료제로서 완치 가능한 근본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내다 봤다.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이 수락되면 MMSC는 간질성방광염 희귀의약품으로 등재되며 약사법에 따라 이후의 모든 임상시험 신청 및 허가 등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우선 처리된다. 회사 관계자는 “희귀의약품 지정이 수락되면 심사 및 허가에서 우선 처리되는 만큼 조속히 환자들의 치료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