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7주 연속 '사자'…코스닥은 매도 지속

최종수정 2019.07.28 11:17 기사입력 2019.07.28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7주 연속 매수세를 유지했다. 코스닥에서는 '사자'세를 지속했으나 코스닥에서는 2주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22일부터까지 26일까지 한 주간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7220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8085억원을 사들였으나 코스닥 시장에서는 865억원을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한 주간 삼성전자를 5022억원 순매수해 7주 연속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담았다. 뒤이어 SK하이닉스 를 3339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NAVER (1224억원), 현대모비스 (652억원), 카카오 (458억원), 만도(336억원), 엔씨소프트 (320억원), 삼성전자우 (307억원), 케이엠더블유 (303억원), 삼성전기 (202억원) 등을 사들였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LG화학 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주 LG화학을 909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신한지주 를 423억원 팔아치웠다. 이밖에 현대건설 (412억원), 하나금융지주 (375억원), 솔브레인홀딩스 (289억원), 현대차 (281억원), 헬릭스미스 (264억원), LG유플러스 (256억원), SK텔레콤 (249억원), KT&G (245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이번 주에도 증시는 박스권 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는 연방준비제도(Fed)와 ISM제조업지수, 부진한 7월 수출 등이 발표될 수 있다는 점은 지수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라며 "다만 하향 조정세가 둔화되고 있는 기업이익 추정치, 의도치 않은 감산으로 공급 측 개선이 나타나고 있는 반도체, 주요 자동차 생산국가보다 기업이익이 개선되고 있는 자동차 등 지수 관련 대형주의 개선세가 점진적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여기에 글로벌 경기선행지수가 바닥권인 가운데 4대 중앙은행의 유동성 확대 정책이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할 때 글로벌 매크로 심리는 연말로 갈수록 개선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추가적 하락보다는 기존 박스권 내 접근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