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경제성장률 -4.1%, 21년만에 최저

최종수정 2019.07.26 12:00 기사입력 2019.07.26 12:00

댓글쓰기

자료 : 한국은행

자료 : 한국은행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북한의 작년 경제성장률이 2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민소득도 오히려 감소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여파로 해석된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를 보면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4.1% 감소했다. 이는 1997년 -6.5%를 기록한 이후 최저치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농림어업은 농산물 및 수산물 생산이 줄어 전년대비 1.8% 감소했다. 광업은 석탄, 금속, 비금속 생산이 모두 크게 줄어 17.8% 줄었다. 제조업은 중화학공업을 중심으로 9.1% 감소하며 주요 산업 대부분이 부진했다.


곡물 생산이 폭염 등의 영향으로 줄어든 가운데 광물 생산이 석탄, 금속, 비금속 모두 크게 감소했고 제조업 생산도 중화학공업을 중심으로 상황이 나빠졌다. 제조업과 광업 등의 부진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여파가 큰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제재 여파로 지난해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도 28억4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48.8% 급감했다. 수출(2.4억달러)은 섬유제품(-99.5%), 광물성생산품(-92.4%) 등을 중심으로 전년대비 86.3% 감소했다. 수입(26억달러)은 수송기기(-99.0%), 기계류(-97.3%)을 중심으로 전년에 비해 31.2% 줄었다.

국민소득도 쪼그라들었다. 2018년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GNI)은 35조9000억원으로 한국(1898.5조원)의 53분의1(1.9%) 수준이다. 1인당 국민총소득은 142만8000원으로 한국(3678.7만원)의 26분의1(3.9%) 수준에 불과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